제네시스 G80 등 70만대 '화제 가능성' 리콜

홍정호 기자 / 뉴스발행일 : 2021.05.27 12:46
[팩트이코노미] 홍정호 기자 = 국토교통부는 제네시스 G80 등 4개 차종 70만583대에서 전자제어 유압장치(HECU)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e893.jpg


주행 안전성을 유지하는 전자제어 유압장치 문제로 리콜 결정된 차종은 G80(22만2084대)과 현대차 그랜저(19만1661대), 기아차 스포티지(18만2136대), K7(10만4702대)다.

국토부는 현대차 쏠라티(EU·158대)에서도 승객 좌석의 고정 불량으로 충돌 시 승객 좌석이 이탈될 가능성이 확인돼 우선 리콜을 진행하고,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해 안전기준 부적합으로 과징금을 부과할 계획이다.

한국GM의 볼트EV(9476대)는 고전압배터리 완충 시 잠재적인 화재 위험성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충전율을 90%로 낮추는 임시 시정조치를 실시해왔다. 이번에는 고전압 배터리 점검 후 이상변화가 있는 배터리는 교체하고 배터리 진단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는 리콜을 진행한다.

르노삼성이 판매한 마스터(2065대)는 연료공급호스와 실린더 헤드커버의 간섭으로 호스에 마모나 손상이 발생하고, 연료 누유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결정됐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GLE 450 4매틱 등 5개 차종 1177대는 에어컨 응축수 배수 호스 연결부의 조립 불량으로 응축수가 운전석 및 조수석 바닥으로 유출되고, 이로 인한 각종 전기장치의 합선에 따른 화재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 결정됐다.

이외에도 토요타의 벤자 V6 등 2개 차종 546대는 사이드 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아 리콜에 들어간다.
뒤로가기
경제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