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성추행 논란 속 공군 간부, 술집 갔다 코로나19 확진 "비난 쇄도'

배영주 기자 / 뉴스발행일 : 2021.06.08 14:39
[팩트이코노미] 배영주 기자 = 공군 '성추행 피해' 부사관 사망으로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공군 간부가 술집을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돼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f135.jpg


경북 예천 공군 16전투비행단 소속 간부 1명은 지난 4일 근무 후 술집과 피시방을 찾았다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게 됐고, 부대 내에서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던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간부가 술집 등을 방문한 날은 이성용 공군 참모총장이 성추행 피해자 이모 중사 사망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날이었다.

공군은 "해당 간부는 명확하게 지침을 위반했으며 해당부대 내 밀접 접촉자로 격리하고 진단검사를 시행했다"며 "방역지침 위반 해당 간부를 추후 법과 규정에 의거해 엄정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뒤로가기
경제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