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세계 최초 '비트코인 법정통화 추진'

배영주 기자 / 뉴스발행일 : 2021.06.09 12:30
[팩트이코노미] 배영주 기자 = 중미 빈국 엘살바도르가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인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f108.jpg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비트코인 2021 콘퍼런스’에 화상으로 참석해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하는 법안을 다음 주 의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이는 단기적으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식 경제 밖에 있는 수많은 시민이 금융 서비스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켈레 대통령은 “디지털 지갑 앱 스트라이크와 파트너십을 맺어 비트코인 기술을 통한 엘살바도르 금융 인프라 구축에도 나설 것”이라고 발표했다.

집권당인 ‘누에바스이데아스’가 의회 과반을 장악하고 있어 해당 법안이 의회에서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

엘살바도르는 2001년 미국 달러화를 법정통화로 인정하면서 자체 통화를 발행하지 않고 있다.

엘살바도르 국민의 약 70%가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가 없다. 이주민이 본국으로 송금하는 자금은 엘살바도르 국내총생산의 20% 이상을 차지한다. 일반 금융서비스에 접근하지 못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 때로는 해외 송금에 10% 이상의 수수료가 붙고 돈을 받는 데 며칠이 걸리거나 심지어 물리적 픽업이 필요할 수도 있다.

부켈레 대통령도 이런 점들을 언급하면서 “포용적 금융은 도덕적 의무이며 신용과 저축, 투자와 거래 보호를 제공해 엘살바도르 경제를 성장시키는 길이 될 것”이라며 “매년 60억 달러(약 6조7000억 원)를 중개 과정에서 잃어버린다. 비트코인을 사용하면 100만 가구 이상의 저소득층이 매년 받는 금액이 그만큼 더 늘어날 것”이라고 역설했다.
뒤로가기
경제 뉴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