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경고사격과 차단폭격"…영국 "경고사격 없었다" 갈등

조두홍 기자 / 뉴스발행일 : 2021.07.08 10:24
[팩트이코노미] 조두홍 기자 = 러시아 국방부는 러시아 해군이 흑해를 통해 크림반도로 접근하는 영국 구축함을 향해 경고사격 했다고 밝혔다.

f449.jpg


국방부는 성명을 내고 "흑해함대 소속 함정이 경고사격을 하는 한편, 수호이(SU)-24M 전폭기가 차단 폭격에 나섰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성명에서 "6월 23일 11시 52분, 흑해 북서쪽에서 작전 중이던 영국 해군의 미사일 구축함 '디펜더'가 러시아 연방의 국경을 넘어 세바스토폴 인근 해역으로 3㎞ 이동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러시아 국경을 침범하면 공격받을 것이라고 경고했으나, 영국 군함은 이에 따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국경수비대의 경비함정이 경고사격을 했으며, SU-24M 전폭기가 디펜더의 진로를 따라 OFAB-250 폭탄 4발을 투하하며 차단에 나섰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자국군의 조치로 영국 해군의 미사일 구축함 디펜더는 러시아의 영해 경계를 벗어났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영국은 러시아 측의 경고사격과 위협 폭격은 없었다고 반박하며 사건의 진상에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 국방부는 "디펜더를 향한 경고사격은 없었다"며 "(러시아의) 폭탄 투하 주장도 인식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 "영국 해군 함정은 국제법을 준수하며 우크라이나 영해를 무해통항(Innocent passage) 중이었다"고 밝혔다.

무해통항은 외국 선박이 한 나라의 국익을 존중하는 선에서 그 나라의 영해를 자유롭게 항행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영국은 크림반도 인근 영해를 항해하면서 해당 영해가 우크라이나의 영토임을 인정하고 이를 지지하는 차원에서 이같은 무해통항 작전을 펼친 것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는 이번 사건이 러시아의 명백한 도발 행위라며 서방과의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우크라이나의 드미트로 쿨레바 외무장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의 협력에서 질적 발전을 이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 나토가 흑해 연안에서 군사 훈련 실시를 예고하며 러시아가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진행됐다.

앞서 러시아가 2014년 3월 우크라이나로부터 크림반도를 강제 병합하면서 유럽연합(EU)과 미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갈등을 빚어왔다.
뒤로가기
세계 뉴스 리스트